내 아내 몰래 한 사랑 - 7부

내 아내 몰래 한 사랑 - 7부

여행을 다녀온 월요일 아침 회의를 마치니 민서가 문자를 보내왔다.


"자기 안녕? 나 자기 때문에 너무 피곤했나 봐.

집에 들어가서 바로 잠들어 조금 전에 일어났어."


남녀관계는 정말 나이가 따로 없구나.

24살이나 어린 친구가 이제 완전히 남자친구로 대한다.

나도 그게 좋고…..


답장 문자를 보낸다.


"눈길 운전하느라 나도 피곤했나 봐 세상모르고 잤어."

"저녁에 뭐 해? 그래도 쫑파티는 해야지."

"자기야 어디서 볼까?"

"추운데 민서네 집 근방에서 보자. 맛있는 집 없어?"

"곱창구이?"

"좋아. 7시까지 갈게."

"조금 일찍 올 수 없어? 나 자기 빨리 보고 싶어."

"그래 알았어."


밀린 일들을 내일로 미루고 부리나케 민서네 집으로 향한다.

민서네 아파트에 차를 놓고 곱창구이 집에 간다.

허름한 집인데 양이 푸짐하고 맛도 좋아 술을 한잔 걸친다.


"자기 차 어떻게 가져가려고 술을 마셔요?"

"대리 부르던가 택시 타고 가지 뭐. 이런 날 안 마실 수 있나."

"친구한테 연락 안 했어요?"

"그 친구 모레 가기 때문에 바빠."

"그럼 윤진이는 어떻게 해?"

"보고 싶어도 참아야지. 아니면 브라질 따라가던가. 브라질로 초대 하지 않았대? ㅋㅋㅋ"

"내년 봄에 다시 온다고 했대요."

"그놈 돈 많으니까 브라질 구경시켜 달라고 하라 그래."

"자기네가 알아서 하겠지 뭐."

"민서야 눈 내리는 바닷가 어땠어?"

"너무 좋았어요. 고마워요."

"고맙긴 내가 민서한테 더 고맙지. 오동통한 젖도 만지고 꿀물이 흐르는 곳도 만지고 먹고. ㅋㅋ"

"자기 정말 못됐다. 맨날 놀리기나 하고."

"내가 그럴 때 민서는 안 좋았나 보구나."

"좋았어요. 좋았어. 엄청 좋았어. 이제 됐어요?"


아래가 불끈 서 술을 한잔 벌컥 들이킨다.

민서가 씹고 있던 곱창구이를 얼른 내 입에 넣어준다.

맛있게 먹는 내 모습을 보고


"꼭 아기 같아. 귀여워 쪽쪽. 내가 씹어주니까 더 맛있어?"

"그럼~~~. 되게 맛있다. 고마워."


그래 나이 차이가 많이 나도 여자는 다 모성애가 있구나….

춥고 배고팠던 차에 술을 한잔 마시고 배를 불리니 노곤한 게 눕고 싶다.


"민서야 너희 집에서 차 한잔 마실 수 있어?"

"안 치워서 엉망인데 다음에 가요."

"어우 너무 피곤해 잠깐만 누웠다 가면 좋겠다."

"지저분하다고 흉보기 없기. 새끼손가락 약속."

"오케이."


벌써 아랫도리는 분기탱천해있어 코트를 입고 가려야 했다.

나중에 민서가 자기 집에 가자고 안 했으면 무지 서운했을 거라고 얘기했다.

자기는 어쩌면 내 마음을 그렇게 꼭 집어내냐며.


지저분하다는 민서의 말과는 달리

집 안은 잘 정리 되어있었고 나올 때 미쳐 정리 못 한

아기자기한 속옷들이 곱게 잘 접혀 농 앞에 있었다.

민서가 얼른 가서 장롱 속에 집어넣는다.


소파에 앉아있다 커피 내리는 민서의 뒷모습이 너무 예뻐 뒤에 가서 살그머니 안아준다.

민서도 등을 나에게 기댄다. 나도 민서를 끌어안고 옷 위로 민서의 말랑한 젖을 만지니

불끈 선 아랫도리가 민서의 엉덩이골을 찌른다.


"아이 하지마 이상해."

"이놈이 민서만 보면 이렇게 화를 내니 어쩌니? 나는 죄 없다. ㅋㅋㅋ"


화장실 가서 입안을 가셔내고 치약을 손가락에 묻혀 어금니까지 잘 씻어낸다.

조금 있으면 일이 벌어질 것 같은 느낌에….


"나도 양치 할 거야 기다려~~"

"그래그래 같이하자."

"아 해봐. 여기도 닦고 어금니도 닦고."


민서가 또다시 이곳저곳 칫솔질을 해준다.


"뭐야 엄마같애. ㅋㅋㅋ"

"내가 자기 엄마 노릇할 거다 뭐. ㅋㅋㅋ"


닭살 돋는 멘트를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


소파에 앉아 커피를 마실 때 민서가 자연스럽게

옆에 붙어 앉아 커피잔 하나로 나눠마신다.

그러다 둘이 입이 붙어버렸다.


언제 풀었는지 브래지어는 없어지고 맨 젖이 가슴에 닿는 느낌에 몽롱해진다.

얼굴을 밑으로 내리고 옷을 올리고 젖을 빨아준다.

힘차게 빨다가 부드럽게 꼭지를 혀로 돌리다 보니 젖꼭지에서 뭔가 다른 맛 약간 찝찔한 맛이 나는 것 같다.


"민서야. 젖 나오나 봐."

"응? 무슨 소리야? 정말?"


민서가 젖꼭지 짜는데 아무것도 안 나온다.


"우씨 또 나 놀리려고 그랬지?"

"아냐 정말이야. 약간 찝찔하던데."

"땀인가? ㅋㅋㅋ"


민서가 좋아하는 방식대로 젖을 빨아주니 신음 소리가 장난이 아니었다.

민서의 신음 소리를 들으며 더 밑으로 내려가 치마를 걷어 올려 계곡에 얼굴을 묻고 팬티 위로 입김을 불어 넣는다.


팬티를 벗겨 달라고 엉덩이를 들썩이는 민서.


`아직 아냐. 더 애태울 거야.`


팬티 선을 따라 혀로 애무하며 클리토리스 부근을 혀로 슬쩍슬쩍 스칠 때마다 움찔움찔한다.

이제 내가 더 이상 움직일 수 없게 머리를 잡아 다리로 조인다.

오케이 좋아. 팬티를 벗긴다.

홍수가 나 있는 민 거 보지가 너무 아름답다.

첫 경험 후 처음이니 아주 부드럽게 입구를 자지로 돌려주며 넣을 듯 말듯 애를 태운다.


"자기야 나 미칠 것 같아. 빨리 어떻게 좀 해줘. 나 어떻게 해야 해? 아 넘 좋아. 응?"

"알았어. 이제 자기 보지에 내 자지 들어간다."


말 대신 민서가 보지를 들이댄다.

손가락이 잘 안 들어가는 보지가 자지라고 제대로 들어갈까….


겨우겨우 아프지 않게 살살 달래며 삽입하는데

귀두가 들어가고 나니 나머지는 보지 속에서 진공청소기가 흡입을 하는 것 처럼 빨아들인다.

들어간 동굴은 내 귀두를 온갖 지렁이들이 꿈틀거리는 것처럼

내자 지를 쥐었다 놨다 밀어냈다 빨아들였다 하는데 정신을 못 차릴 정도다.


'야. 이게 명기구나.'


"민서야 네 보지 속 이상해. 나 이런 거 처음이야. 뭐가 이렇게 꿈틀거리다 감았다 놨다 하니."

"몰라 자기야. 내 보지 속이 그렇게 꿈틀거려?"

"응 .너 못 느껴?"

"그냥 좋아. 뭐가 좋은지 모르지만 자기 자지가 들어와 있으니까 꽉 찬 느낌이고

자기가 움직이면 찌릿찌릿하고 구름 위를 걷는 것 같기도 하고…."


"그럼 이제부터 내가 안 아프게 움직일 테니까 느껴봐."


천천히 조금씩 뺐다 넣다 집어넣고 가만히 있다가 귀두만 안 빠질 정도로 빼기를 반복했더니

민서가 점점 질 오르가슴을 느끼기 시작하는 것 같다.


질이 점점 빡빡해져 오더니

자기야 나 미치겠어 부르짖더니 다리를 부르르 떨며 늘어진다.

이게 뭐야 난 사정도 안 했는데.

그러나 24살 차이가 나는 애를 뿅 보냈다니 기분이 날아갈 것 같이 개운하다.


한참을 늘어져 있던 민서가 부스스 눈을 뜨더니


"자기야 나 어떻게 됐어?"

"뭘 어떻게 돼. 민서는 이제 정말 여자가 된 거야."

"나 너무 이상한 느낌과 좋은 느낌이 섞여 정신이 없었어. 이런 게 오르가슴이야?"

"나중에는 점점 더 좋아질 거야. 민서가 빨리 느끼게 돼서 난 정말 행복하다.

그런데 민서야 너 되게 웃긴다. 이제 보지 자지를 자연스럽게 하네. ㅋㅋㅋ."


"자기가 그렇게 만들어놓고서 뭐야 정말. 그런데 그런데 으~~응,

이상하게 자지 보지 말하면서 하면 더 흥분되고 좋아. 나 변태야?

처음에 자기가 아무렇지도 않게 자지 보지할 때 나 얼마나 놀랐었는데. ㅋㅋㅋ "


이렇게 민서는 하나하나 배워가면서 온몸을 불사르기 시작했다.